CUSTOMER CENTER 고객상담센터 건강한 지리산이야기_ 지리산 청정지역 고랭지에서 농민의 땀과 정성으로 재배 생산합니다. HOME > 커뮤니티 > 건강한 지리산이야기

 

게시판글 내용보기
"지리산 들깨로 진짜 기름 만들어요"_디지털농업 11월호에 게재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17-04-30 16:34 조회 1,289

"지리산 들깨로 진짜 기름 만들어요"_디지털농업 11월호에 게재되었어요~ ㅎㅎ

디지털농업이라는 월간 책자에 "성공 귀농인"이라는 타이틀로 인터뷰를 얼마전에 하였는데, 드녀 책자를 받아보았어요..^^

부끄럽긴 하지만 저의 귀농부터 지리산처럼의 생들기름.참기름을 만들기까지의 간략한 스토리가 수록되었어요.

main.jpg

 

 

 

 --------------------------------------------------------------------------------------------------------------------------

글 김산들, 사진 남윤중(사진가)님

    

전북 남원 정정은 씨

지리산 들깨로 진짜 기름 만들어요

 

남편 고향인 전북 남원으로 귀농한 지 6. 정정은 씨는 들깨 농사꾼이자 들기름. 참기름을 생산하는 영농법인 지리산처럼의 대표이다. 국내산 농산물로 식용 기름을 전통 방식으로 생산하는 일이 행복하기만 하다는 그의 표정은 어린애처럼 해맑아 보인다.

  

-국내산 들기름 만들고 싶어 들깨 농사에 도전

정정은 씨(41)가 가족과 함께 전북 남원에 귀농한 것은 2009년이다. 서울토박이인 그는 고향에서 가축 분뇨 액비화 사업을 하겠다는 남편의 말에 선뜻 좋다고 했다.

농촌 생활에 대해 전혀 몰랐어요. 푸근한 느낌, 아름다운 자연환경이 좋기만 했죠. 처음 몇 년은 아이들을 키우며 지내다가, 큰 애가 초등학교 입학하면서 내일을 찾자고 생각했어요. 그즈음 남원 농업기술센터에서 허브.약초 오일에 대한 교육을 받았는데, 직접 해보고 싶더라고요. 농기술센터를 드나들면서 농업에 관심도 생겼구요.”

그렇게 2012년 첫 농사를 지었다. 1기작 작물은 감자. 4950에 심은 감자를 6월에 수확하고선 그 자리에 들깨를 심었다. 기름가공을 하고 싶은데, 국내산 들깨를 구하기가 쉽지 않아서였다.

들깨는 참깨에 비해 수확량이 적어 재배 농가가 많지 않아요. 가격도 참깨가 1kg2만 원이라면, 들깨는 1만 원밖에 안 되고요. 그래서 들깨 농사를 직접 짓기로 했어요. 참깨는 이곳 남원과 인근의 김제. 순창. 고창 등 전북 지역에서 생산된 것을 씁니다. 원래 참깨는 고랭지에서는 재배가 잘 안되고 남쪽의 따뜻한 곳에서 잘돼요. 그런데 우리나라 기온이 예전보다 올랐다더니, 정말 그런지 이제는 이 지역에서도 참깨가 되더라고요.”

들깨 재배는 이듬해 8250로 늘리고 나서 해마다 비슷하게 유지했다. 그러다 작년에 주문이 급증하면서 물량이 부족해, 올해 99000까지 면적을 늘렸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싹이 올라오는 시기에 저온과 가뭄이 겹치면서 8250정도만 수확할 수 있었다.

 

-저온에서 볶아 한 번만 짜낸 전통 방식 들기름. 참기름

기름은 그 자체로도 많이 먹는 식품이 아니에요. 현대인들은 더더욱 많이 먹기보다 건강하게 먹기에 관심이 높고요. 국내산 참깨와 들깨를 원료로, 전통방식으로 만든 기름을 선보이고 싶었어요.”

정씨의 들깨밭과 가공공장은 지리산 자락에 있다. 해발 500m의 청정 지역에서 원물과 가공이 이뤄지는 것이다. 지리산의 햇빛과 바람으로 건조하고 저온 압착 방식으로 기름을 만든다.

낮은 온도에서 한 번만 짜내는 방법이다. 재료 고유의 영양과 빛깔, 향과 맛을 살리기 위해 이 방법을 선택했다. 그리고 모든 기름은 주문 들어온 당일에 만든다.

깨는 많이 볶을수록 색이 진하고 기름양도 많아져요. 반면 고온에서 많이 볶으면 고유의 영양 성분이 파괴되고 벤조피렌이라는 발암 물질이 나옵니다. 이런문제가 없도록 저온에서 볶은 깨를 이용해 한 번만 짜냅니다. 오메가3 함유량이 60%가 넘고 황금빛의 맑은 색과 향이 나지요.”

 생들기름도 생산한다. 생들기름은 볶아서 짜는 들기름에 비해 색과 향이 연하지만, 오메가3 지방산인 알파리놀렌산이 많이 들어 있다. 이를 위해 들깨를 씻고 최소한 열과 시간을 들여 살짝 말린 다음 기름을 짠다. 알파 리놀렌산이 최대한 많이 나오도록 하기 위해서다. 참깨는 마을과 인근 지역 농가가 생산한 것을 수매한다.

   

제품사진.jpg

 

 

 

  

-참기름. 달맞이 기름 지역 농산물로만 만들어

정씨는 기름 가공을 위해 영농조합법인 지리산처럼을 설립했다. 5명이 모여 설립했는데, 그가 영농법인 대표이자 가공을 맡고 있다.

현재 생산. 판매하는 것은 참기름. 들기름. 생들기름. 들깨가루. 천연조미료 등 가공품과 콩. 감자 등이다. 생들기름은 롯데백화점 명품관에서 3년째 판매 중이다. 천연 조미료는 고춧가루,소금 모두 전북 지역에서 생산된 것으로 만든다. 지역의 농산 가공품을 알리고, 소비자가 여러 양념 중에서 선택해 선물 세트를 구성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달맞이기름도 만든다. 지리산 자락에서 나는 달맞이꽃을 채취해서 생산하는 것. 일일이 다니면서 달맞이꽃을 따야하고 착유율이 낮아 160ml들이 50병이 채 안 나오지만, 고객이 먼저 찾는 덕분에 해마다 만든다. 달맞이 씨앗을 씻고 짜는 방법 등에 대해선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달맞이꽃_특허.jpg

  

 

생산 제품에는 행복한 정은씨라는 문구를 넣는다. 안전한 우리 농산물로 의미 있는 과정을 거쳐, 건강한 기름을 만드는 일이 행복하다는 것을 넌지시 말하고 있다.

 

-국내외 시장 넓혀 전통 방식 기름 알리고 싶어

지난 7월에는 일본으로 들기름을 수출했다. 내년부터는 일본과 중국 시장으로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농가 계약 재배와 수매량도 늘리고, 착유법도 계속 연구할 예정이다. 또 기름으로 보습제 등 현대 생활에 맞는 제품을 개발 중이다.

들기름은 시간이 지나면 침전물이 생겨요. 침전물 속에 몸에 좋은 성분이 많지만 우리나라 소비자들은 맑은 기름을 선호하고요. 내년에는 이 침전물을 이용해서 입술 보호제. 비누 등 화장품을 개발할 생각이예요. 지난 8월 들기름을 수출하면서 일본에 가봤더니 참깨를 원료로 한 화장품이 이미 나와 있더라고요.”

정씨는 국내산 농산물로 만드는 오일의 여왕이 되는 것이 꿈이다.

재배에서 가공.포장.마케팅에 이르기까지 계속 공부하고 있어요. 그만큼 전통 방식 기름이 좋거든요. 더 많은 소비자에게 알리고 싶어요."

 

공장.jpg

 

 

 

 

 

 

 
목록보기

 

TOP

사업자확인 구매안전 (에스크로) 서비스 지리산처럼 NAVER 블로그 지리산처럼 카카오스토리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공지사항 장바구니 관리자 Top ▲